교육/국어(논술, 문학)

교목 - 이육사

언제나휴일 2016. 12. 11. 19:17
반응형

교목 - 이육사


교목


이육사

푸른 하늘[각주:1]에 닿을 듯이

세월에 불타고[각주:2] 우뚝 남아서서[각주:3]

차라리 봄도 꽃피진 말아라.[각주:4]


낡은 거미집[각주:5] 휘두르고

끝없는 꿈길에 혼자 설레이는

마음은 아예 뉘우침 아니라.


검은 그림자[각주:6] 쓸쓸하면

마침내 호수(湖水) 속 깊이 꺼꾸러져

차마 바람[각주:7]도 흔들진 못해라.


작가

이육사(1904~1944)

본명은 원록(집에서는 원삼으로 불렀습니다.)

대구형무소에 수감할 때의 수감번호 264에서 호를 정했습니다.

1944 북경 감옥에서 작고하셨습니다.

청포도 - 이육사

꽃 - 이육사

자야곡(子夜曲) - 이육사


감상

시를 읽으면서 느껴지는 감정은 어떤가요?

작가의 삶과 시에서 느껴지는 감정을 통해 화자가 전달하고자 하는 것은 무엇일지 생각해 보세요.

화자가 얘기하는 교목은 우리에게 어떠한 감정을 전달하기 위해 사용한 글감인지 생각해 보세요.


갈래: 자유시, 저항시

율격: 내재율

제재: 교목

주제: 어려운 상황(일제강점기) 속에서도 희망(독립)을 버리지 않는 강한 의지

심상: 시각적

출전: 육사 시집, 1946

 

이육사 문학관 2004년에 개관하였고 현재(2016) 공사 중에 있습니다.

2017년에 완공 예정이라고 하니 경북 안동 근처에  일이 있으면   들려보세요.


  1. [푸른 하늘] 이상 세계로 조국의 독립을 상징 [본문으로]
  2. [세월에 불타고] 현실 세계의 풍파 [본문으로]
  3. [우뚝 남아서서] 강한 의지 [본문으로]
  4. [차라리 봄도 꽃피진 말아라.] 강한 의지를 피력함 [본문으로]
  5. [낡은 거미집] 어려운 현실 [본문으로]
  6. [검은 그림자] 죽음 혹은 파멸을 암시하는 이미지 [본문으로]
  7. [바람] 외압 혹은 외부의 유혹 [본문으로]
반응형
1 2 3 4 5 6 7 8 9 ··· 24